Produced By 澳门新葡亰网站怎么进入_V8.8.11咬牙版
主页 > 国资动态 >

미국, 중국에 휴스턴 주재 총영사관 폐쇄 요구…

왕원빈(王文斌)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7월21일 미국이 갑자기 중국에 휴스턴 주재 총영사관을 폐쇄하라고 요구했다. 이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중국에 발동한 정치적 도발로 국제법과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했고, 중·미 영사 조약의 유관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했으며, 중미 관계를 의도적으로 훼손한 것으로 터무니없고 부당하다. 중국은 강력하게 규탄한다. 중국은 미국이 잘못된 규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정당하고 필요한 반격을 할 것이다.

그동안 미국 정부는 끊임 없이 중국에 책임을 떠넘기고, 중국에 오명 씌우기 공격을 했으며, 중국의 사회제도를 이유 없이 공격했다. 또 주미 중국 외교영사 인력을 부당하게 괴롭히고, 재미 중국 유학생들을 협박, 취조하고 개인 전자기기를 압수하고, 심지어 이유 없이 구금하기도 했다. 이번에 미국이 일방적으로 72시간 이내에 주휴스턴 중국 영사관을 폐쇄하라고 한 것은 중국에 대해 취한 전례 없이 수위를 높인 행동이다.

중국은 일관되게 타국 내정 불간섭 원칙을 견지하고 있으며, 다른 나라의 내정에 침투하고 간섭하는 것은 중국의 외교 유전자와 전통이 아니다. 미국 주재 중국 외교기관은 시종일관 중미 양국 국민의 상호 이해와 우정을 촉진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중국은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협약’과 ‘영사관계에 관한 비엔나협약’에 따라 주중 미국 외교기관과 인력의 직책 이행에 편리를 제공하고 있다. 반대로 미국은 작년 10월과 올해 6월 두 번에 걸쳐 주미 중국 외교관에 대해 이유 없이 제한 조치를 내렸고, 중국의 외교행낭을 수 차례 임의로 열어 중국의 공무용품을 압수했다. 최근 미국이 제멋대로 오명을 씌우고 적대시를 선동한 것으로 인해 주미 중국 대사관은 최근 주미 중국 외교기관과 직원을 겨냥한 폭탄과 살해 협박을 받았다. 주중미국대사관 웹사이트는 중국을 공격하는 글을 공공연히 올리기도 한다. 비교하면 누가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지, 누가 침투와 대항을 하는지 한 눈에 알 수 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은 미중 관계가 대등하지 않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미국의 상투적인 핑계로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상대국 주재 공관 수와 외교영사 인력 수만 봐도 미국 쪽이 중국보다 훨씬 많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잘못된 규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미국이 고집을 부린다면 중국은 반드시 단호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 출처: 신화사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Produced By 澳门新葡亰网站怎么进入_V8.8.11咬牙版